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카스처럼' 잡으러 '테슬라' 출격...폭탄주 '작명 전쟁'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보라 생활경제부 기자) 소주와 맥주 시장엔 ‘이름빨’이라는 게 있습니다. 브랜드명이 성공의 가장 중요한 요인이라는 이야기지요. 국산 맥주와 소주 시장을 하이트진로, 오비맥주, 롯데주류 등 3사가 나눠 갖고 있기 때문에 경쟁이 치열한 게 첫번째 이유. 일반음식점 등 유흥업소 채널에서 깊게 뿌리 내린 폭탄주 문화 때문이기도 합니다.

○ 폭탄주 작명전쟁, 누가 이길까

하이트진로가 21일 새 맥주 ‘테라’의 첫 출고식을 하면서 주류 업계에 묘한 긴장이 감돌고 있습니다. 테라는 하이트진로의 맥주 사업이 수년 째 부진하자 ‘필사즉생’의 각오로 내놓은 신제품입니다. 안 팔리는 맥주 하이트를 전격 대체해 업소용 시장에서 오비맥주의 ‘카스’를 잡아보겠다는 목적이 가장 큽니다. (국내 맥주 시장은 음식점과 유흥주점 등에서 팔리는 업소용이 60%를 넘어섭니다.)

업소용 주류는 폭탄주로 많...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04.23(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