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아프리카돼지열병' 북한에 전염 가능성....농림부, 양돈업계 '촉각'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중국 몽골 베트남까지 번진 '아프리카돼지열병'
백신 없고 치사율 100%인 '슈퍼 바이러스'

돼지 선물 시세 치솟고, 주식 시장 요동치지만
양돈업계 "한국 발병 시간문제..뚫리면 '돼지 없는 한국' 된다"

음식물 쓰레기·멧돼지로 옮기는데 방역 대책은 '미흡'
"국산 돼지 사라지고 삼겹살 1인분 5만원 시대될것"

(김보라 생활경제부 기자) 35년. 1960년대 스페인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한 뒤 이를 박멸하기까지 걸린 시간이다. 3개월. 중국 북부에서 지난해 8월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전국으로 번지기까지 걸린 기간이다.

중국은 현재 모돈(어미돼지)의 30%를 살처분했다. 공식적으로 100만 마리 이상이다. 10일. 중국 몽골에 이어 지난달 베트남으로 번진 돼지열병이 7개 지역으로 확산된 기간. 베트남에는 현재 북부와 남부 등 17개 지역으로 번지며 베트남의 양돈산업 자체가 완전히 붕괴됐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100%.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린 돼지의 치사율이다. (구제역 치사율은 20%다.)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지난해 8월 중국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했다. 전 세계 돼지의 50%를 사육하는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 중국에 돼지 살처분이 이어지자 한국에선 돈육 관련주가 들썩인다는 보도가 줄을 잇고 있다. 중국이 다른 나라의 돼지고기...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04.22(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