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스타+

불친절한 '우상', 답은 한석규·설경구·천우희에게 있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우상’ 스틸컷./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영화 ‘우상’ 스틸컷./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유중식(설경구)에겐 지체 장애를 앓고 있는 아들 부남이 세상의 전부다. 늘 함께했고, 곁에 뒀다. 살면서 말투나 행동도 아들을 닮아갔다. 머리 색깔까지 아들처럼 노란색으로 물들였다. 그런데 어렵사리 연변 여자와 결혼해 신혼여행을 떠난 아들이 교통사고를 당해 싸늘한 시체로 돌아왔다. 중식은 절망에 빠졌다.

아들을 차로 치고 도망쳤던 범인이 자수해 경찰은 수사를 종결했다. 하지만 그날 아들의 죽음과 관련해 석연치 않은 구석이 여럿이다. 사고 당일 함께 있던 부남의 아내이자 중식의 며느리인 련화(천우희)가 사라졌다.

도의원 구명회(한석규)는 차기 도지사 후보에 거론될 만큼 존경과 선명의 대상이다. 어느 날 자신의 집 차고에서 음주운전 사고로 사람을 죽인 아들의 범행을 은폐하려는 아내를 목격한다. 자칫 모든 것을 잃을 수 있겠다고 판단한 구명회는 아들을 자수시키고 사고를 마무리 지으려 했다. 하지만 그 날 사고 현장에서 사라진 련화를 본 목격자가 나타나면서 상황은 예기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간다.



영화 ‘우상’ 스틸컷./ 사진제공=CGV 아트 하우스

영화 ‘우상’ 스틸컷./ 사진제공=CGV 아트 하우스

사라진 여자 련화는 어디에 있을까. 유중식과 구명회는 사고의 열쇠를 쥔 련화를 각자 다른 목적으로 뒤쫓기 시작한다.

‘우상’은 불친절한 영화다. 도의원 구명회 아들의 뺑소니 사건으로 시작해 영화가 끝날 때까지, 한순간도 시원한 해답을 내놓지 않는다. 퍽퍽한 고구마를 잔뜩 먹고 물 한 모금 못 마신 것처럼 답답하다. 여기에 ‘련화’라는 인물이 남기는 충격적인 잔상이 오래 남아 마음이 무겁다.

시사회를 본 관객들 사이에서는 영화가 어렵다는 평이 적지 않았다. 배우 천우희는 개봉 전 인터뷰에서 “인물을 쫓다 보면 영화가 어렵게 느껴지지 않는다”라고 했고, 설경구도 “중식, 명회, 련화 중 한 명을 선택해서 따라가면 된다. 총 세 번을 보고, 마지막에 전체적으로 한 번 더 보길 바란다”고 농담 섞어 말했다. 이들의 말처럼 여러 번을 봐야 이해할 지 모른다. 자칫 한순간 졸기라도 한다면 혼돈의 카오스로 빠질 수 있다.

‘우상’ 인물 포스터./ 사진제공=CGV 아트 하우스

‘우상’ 인물 포스터./ 사진제공=CGV 아트 하우스

반대로 단 한 번을 보더라고 몰입하는 재미가 있다. 스릴러 장르 특유의 쫄깃한 맛이 있다. 전개는 다소 답답하지만 매 장면이 강렬하다. 특히 ‘연기파 배우’ 한석규, 설경구, 천우희의 열연은 몰입도를 극대화 시킨다. 배우들의 대사 한마디, 몸짓 하나에 감탄을 느낄 정도다.

‘한공주'(2013)로 밀도 높은 연출력을 보여준 이수진 감독이 5년여 동안 작정하고 준비했다. 영화에서 처음 만난 한석규, 설경구의 연기 향연만으로도 충분히 매력 있다. 여기에 베일에 싸인 천우희를 주목해야 한다.

오는 20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05.25(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