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몽블랑과 함께, 산뜻한 봄을 열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두용 작가의 여행 두드림 - 프랑스 샤모니 /
'산악인의 성지' 샤모니…엽서같은 풍경에 '흠뻑'

‘몽블랑’을 얘기하면 열에 아홉은 이구동성으로 ‘만년필!’을 외친다. 같은 이름의 만년필 브랜드가 워낙 유명해서다. 만년필을 사용하지 않는 젊은 세대도 같은 브랜드에서 내놓은 고가의 시계나 벨트, 지갑을 떠올린다. 하지만 몽블랑은 프랑스 동남부에 우뚝 솟은 산의 이름이다. 동명 브랜드의 로고도 몽블랑산(4810m)을 상징하고 있다. 더욱이 만년필 펜촉에는 몽블랑 높이를 의미하는 4810이란 숫자가 찍혀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알프스산맥에서 가장 높다. 몽블랑을 품은 소도시 샤모니. 매년 수많은 사람이 몽블랑 정상을 오르기 위해 이 작은 도시로 날아든다. 그리고 만년설산이 자리한 소도시의 매력에 빠져 샤모니를 떠나갈 땐 모두가 만년필 브랜드는 잊게 된다. 만년설산이 품은 산악도시 샤모니 프랑스 여행은 파리가 먼저다. 처음 프랑스를 찾는 사람은 에펠탑과 루브르박물관, 오르세미술관과 샹젤리제를 동경하며 파리로 날아온다. 그...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9.26(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