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위기 때마다 등장한 김정은의 '친서 외교'...이번에도 통할까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채연 정치부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여섯번째 친서를 보냈다. 김정은은 지난해 초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조성된 뒤 결정적인 순간마다 ‘친서 정치’를 통해 국면 전환을 시도해 왔다. 트럼프 대통령도 김정은의 친서에 대해 “한 편의 아름다움 예술작품”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신뢰를 보냈다. 미·북간 교착 상태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는 상황에서 김정은의 새해 첫 친서가 미·북간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처음 친서를 보낸 것은 지난해 5월이었다. 당시 첫 미·북 정상회담 개최를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취소를 선언하자 김정은이 직접 친서를 보내 ‘트럼프 달래기’에 나선 것이다. 이 친서는 무산 위기에 처했던 미·북 싱가포르 정상회담의 불씨를 살리는 역할을 했다.

두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01.16(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경북의 9대 관광명소
(카드뉴스) 겨울철 걷기좋은 길 6選
(카드뉴스) '가성비' 좋은 호텔 레스토랑 & 바
(카드뉴스) 日 겨울여행지 4選
(카드뉴스) 일본 제일의 골프 여행지로 꼽히는 다카마쓰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낭만에 젖고 예술에 물드는 대만
(카드뉴스) 이탈리아·독일·영국 쇼핑여행 명소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