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하락장에 홀로 웃었다...공매도 투자자, 작년 수익률 20.5%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익환 마켓인사이트부 기자)증시가 지난해 조정을 받으면서 공매도 투자자들은 20%를 웃도는 수익률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공매도는 주식을 빌려 판 뒤 주가가 하락하면 다시 사들여 갚아 차익을 얻는 투자 방식입니다. 주가 하락폭이 클수록 수익률은 높아집니다. 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공매도 투자자들의 작년(2018년 1월2일~12월27일) 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 시가총액 상위 788개 종목에서 올린 평가수익률은 평균 20.52%로 집계됐습니다. 이 수익률은 이 기간 종목별 공매도 평균가(공매도 거래대금/공매도 거래량)와 지난해 12월28일 종가를 비교한 결과입니다. 유가증권시장이 지난해 17.28% 하락하는 가운데 공매도 투자자들은 반대로 높은 수익률을 거둔 것입니다. 공매도 투자자들은 현대일렉트릭(수익률 70.28%) 톱텍(64.38%) 웅진에너지(64.28%) 인터플렉스(58.59%) 등 전기전자주에서 높은 수익률 올렸습니다. 코스닥시장 상장...

오늘의 신문 - 2021.11.29(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