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수능 직후 3개월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남민영 캠퍼스 잡앤조이 기자 / 정윤지 대학생 기자) 역대 최고의 ‘불수능’이 끝나고, 곧 정시 원서접수가 시작된다. 사실 모두가 대입을 선택하는 것도 아니고 합격하지 못하면 다시 또 수험생으로 돌아가야 하지만, 대학이라는 목표를 향해 달려왔던 수험생들은 누구보다 간절하게 새로운 출발을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대입을 기다리는 고3 학생들은 현재 어떤 시간을 보내고 있을까. 김서정(18) 양은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이 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후회 없을지 고민”이라고 말한다. 물론 허투루 시간을 보내고 있지는 않다. 학교에서는 취미로 미니어처를 만들거나, 면접이나 실기 등의 남은 입시 과정을 준비하고 있다. 그래도 오로지 입시만을 위해 달려온 지난 시간이 허무하게 느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일까. 그래서 가장 최근에 수능을 본 대학교 1학년 학생들에게 수능이 끝난 고3 학생들을 위해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2.15(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日 겨울여행지 4選
(카드뉴스) '가성비' 좋은 호텔 레스토랑 & 바
(카드뉴스) 이색책방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서울의 힐링명소, 도심 속 숲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카드뉴스) 겨울에 가기 좋은 음식 테마 박물관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