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예술창작스튜디오 팀 777의 무한도전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진호 캠퍼스 잡앤조이 기자/ 김종우 대학생 기자) 하고 싶은 일을 하기 위해 학교를 그만둔 청년들이 있다. ‘세상에 재미를 던지다’라는 슬로건을 내건 예술창작스튜디오 팀 777이 그들이다.

이들은 학교에서 배우는 이론보다 현장 실무 경험이 중요하다고 믿었다. 그렇기에 어린 나이에 학교를 나와 창업전선에 뛰어들었다. 20대 초중반 청년들로 구성된 777은 광고영상과 화보 촬영을 전문으로 한다. 혁신을 선도하는 젊은 피라 자부하는 777 팀원 정준순(24, 감독), 정지영(23, 조감독 겸 아트워크 담당), 이왕호(22, 조감독) 씨를 만났다.

-'777'에 대해 소개해 달라.

“우리는 예술창작스튜디오 팀 777이다. 우리 3명 말고도 팀원이 2명 더 있다. 사정상 참석하지 못했다. 우리 셋은 동아방송예술대학교를 다니다가 학교를 그만두고 창업해 2015년부터 함께하고 있다. 주로 광고촬영을 한다. 유튜브 등의 플랫폼에서 바...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0.16(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