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대일 의류 수출 1위 기업 '팬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정흔 한경비즈니스 기자) 국내 소비자들에겐 조금 낯선 이름의 회사인 팬코는 섬유업계에서는 ‘대일 수출 1위 기업’으로 잘알려진 대표적인 ‘히든챔피언’이다. 글로벌 SPA 브랜드 유니클로에 가장 많은 의류를 공급하는 국내 업체이고 유니클로 외에도 시마무라·무인양품·이토요카도 이온 등 일본 5대 의류 소매업체와 모두 거래 중이다. 팬코는 1984년 동대문구 장안동에서 소규모 의류 제조 수출 기업으로 출발해 현재는 국내외 1만7000여 명의 직원과 베트남·미얀마에 총 6개의 생산기지를 거느리고 연간 3억 달러의 수출 실적을 달성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 창업자이자 아직까지 회사를 이끌고 있는 최영주(75) 회장은 11월 11일 섬유인의 날을 맞아 ‘금탑산업훈장’의 수여자로 선정됐다. 대부분 대미 수출 중심인 기존 국내 섬유 업체들과 달리 일본이라는 블루오션을 개척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서울 강서구의 팬코 본사에서 1...

오늘의 신문 - 2021.07.28(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