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지면기사

'억대 연봉' 44만명…6746만원 넘으면 상위 10% 근로자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작년 근로자 평균연봉 3475만원…75만원↑
대기업 60만원 줄고 中企 102만원 늘어

우리나라 근로자의 평균 연봉은 3475만원이며, 연봉이 6746만원 이상이면 상위 10%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봉이 1억원을 넘는 ‘억대 연봉’ 근로자는 44만 명으로 전체의 2.9%였다.


한국경제연구원은 고용노동부의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국내 근로자 1519만 명의 지난해 연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발표했다. 한경연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근로자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3475만원으로 2016년(3400만원)보다 2.2%(75만원) 증가했다. 연봉 순서대로 근로자를 10%씩 10개 집단으로 나눈 결과 상위 10%의 최저 연봉은 6746만원이었다. 상위 20%의 최저 연봉은 4901만원, 상위 30%는 3900만원, 상위 40%는 3236만원, 상위 50%는 2720만원이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 정규직 근로자의 평균 연봉이 6460만원으로 중소기업(3595만원)보다 2865만원 많았다. 2016년과 비교하면 대기업 근로자 평균 연봉은 60만원(0.9%) 줄어든 반면 중소기업 근로자 연봉은 102만원(2.9%) 늘었다.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 평균 연봉 비율은 2016년 53.6%에서 지난해 55.6%로 높아져 대·중소기업 간 연봉 격차가 2%포인트 좁혀졌다고 한경연은 설명했다.

연봉 수준별 근로자 수를 보면 연봉 1억원 이상 근로자는 44만 명으로 전년보다 10% 증가했다. 이어 △8000만~1억원 미만 51만 명(3.4%) △6000만~8000만원 미만 108만 명(7.1%) △4000만~6000만원 미만 234만 명(15.4%)으로 집계됐다. 611만 명(40.2%)과 472만 명(31%)의 근로자는 각각 ‘2000만~4000만원 미만’과 ‘2000만원 미만’ 구간에 속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조선과 자동차 업황 침체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근로자 평균 연봉은 전년보다 2%가량 늘었다”며 “중소기업 근로자 연봉이 늘어나고 대기업 정규직 근로자 연봉은 줄면서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소폭 완화된 점이 눈에 띈다”고 말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0.16(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