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스타+

‘여곡성’ 손나은, 싸움은 이제부터 (인터뷰)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영재 기자] 11월8일 개봉작 ‘여곡성’ 옥분 役

신씨(서영희) 집으로 향하는 옥분 앞에 보이는 건 오직 잿빛뿐이다. 나무에 목이 매달린 시체, 검은 돌무더기 등이 그 을씨년스러움을 더 짙게 한다. “새로 온 몸종이냐?” 셋째 아들 이명규(김호창)가 옥분의 얼굴을 한 손에 쥔다. 그에게 옥분은 어머니 신씨가 돈 주고 사온 물건이자 “악귀를 불러들이기 위한 미끼에 불과”하다. 더불어 동서들은 “사대부 아녀자”와 “천출”을 비교하며 옥분을 집에서 내쫓으려고 혈안이다.

하지만 하늘은 천애 고아에 갈 곳도 없는 “저 천한 것”에게 기회를 내린다. “기가 충만하고 혈류의 움직임이 왕성한”, 남편의 유산이 생긴 것. 사대부의 씨앗은 숨겨진 욕망을 일깨운다. 옥분에게 “운명은 받아들이는 게 아니라 선택하는 것”이다. 그리고 복중 태아는 곧 힘이다. 모성애는 갖은 수모와 고투를 겪어온 옥분을 만나 “야망”으로 변질해간다.

배우 손...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2.13(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카드뉴스) 이색책방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카드뉴스) 서울의 힐링명소, 도심 속 숲
(카드뉴스) 겨울에 가기 좋은 음식 테마 박물관
(카드뉴스) 日 겨울여행지 4選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카드뉴스) 가을 제주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