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미국이 중국을 이란 제재에서 제외시킨 이유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채연 정치부 기자) 미국이 지난 5일 발표한 이란 제재 일시적 면제 8개국 중에는 중국이 포함됐다. 미국이 중국과 양보없는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이례적이다.

미국이 중국을 포함시킨 것은 이란 제재로 인해 중국 경제에 미칠 타격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이란으로부터 가장 많은 원유를 수입하는 나라다. 미국이 중국의 이란 원유 수입을 제한할 경우 중국은 곧바로 대체재를 찾기 어렵고 그럴 경우 반발이 불보듯 뻔한 상황이었다. 미국 입장에서도 제재 면제의 형평성을 고려할 때 이같은 상황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은 그동안 미국의 이란 제재를 강력 비난해왔다. 중국은 이란과 전통적으로 우호 관계인데다 자국 산업을 위해서도 이란산 원유 수입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미국의 행보에 중국도 물러설수 밖에 없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무성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2.14(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카드뉴스) 서울의 힐링명소, 도심 속 숲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카드뉴스) 이색책방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겨울에 가기 좋은 음식 테마 박물관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카드뉴스) 日 겨울여행지 4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