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스타+

'창궐', 조선 좀비의 노고에 못 미치는 아쉬운 짜임새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영화 ‘창궐’ 포스터/사진제공=NEW, 리양필름, 영화사 이창

병자호란 후 청나라로 간 조선의 둘째 왕자 강림대군 이청(현빈 분)은 형인 세자의 유지를 받들기 위해 조선으로 돌아온다. 제물포항에 내린 그가 마주한 것은 폐허가 된 마을. 이청과 그를 보필하는 학수(정만식 분)는 어지러운 정세의 조선을 안다는 듯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다. 밤이 되자 기괴한 모습의 ‘야귀(夜鬼)’가 출현해 그들을 공격한다. 그들에게 칼을 들이미는 이들은 또 있다. 야귀가 창궐해 혼란스러운 틈을 타 조선을 장악하려는 김자준(장동건 분)의 일당. 이청은 세자를 모시던 충직한 신하 박 종사관(조우진)과 야귀떼로부터 백성들을 보호하는 덕희(이선빈 분), 대길(조달환 분) 덕분에 목숨을 구하게 된다. 이청은 제물포 주민들이 야귀의 습격을 당했다는 사실과, 김자준이 왕좌를 탐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야귀는 김성...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01.19(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겨울철 걷기좋은 길 6選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낭만에 젖고 예술에 물드는 대만
(카드뉴스) 호텔 설연휴 프로모션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이탈리아·독일·영국 쇼핑여행 명소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일본 제일의 골프 여행지로 꼽히는 다카마쓰
(카드뉴스) 경북의 9대 관광명소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