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전원책 "병역·납세 의무 안한 사람이 국회의원 하면 안된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출범
이진곤·전주혜·강성주 위원 선임
신인 우대 등 당협위원장 기준 제시

자유한국당이 11일 당협위원장 교체 등 ‘인적 청산’을 단행할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를 공식 출범시켰다. 조강특위는 2020년 총선 공천 기준으로 병역·납세 의무와 신인 등용을 우선 조건으로 제시하며 인적 청산을 예고했다.

조강특위의 전권을 쥔 전원책 변호사는 이날 이진곤 전 국민일보 주필, 전주혜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 강성주 전 포항 MBC 사장 등 3명을 조강특위 외부 몫 위원으로 발표했다. 외부 인사 4명과 김용태 사무총장 등 3명의 당연직 내부인사가 참여하는 조강특위가 정식 출범하게 됐다.

이 전 주필은 2016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에서 중앙윤리위원장을 지냈다. 전주혜 변호사는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출신으로 20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를 신청한 바 있다.

강 전 사장은 조강특위에 선임되자 당 내외부로부터 추천이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을 받았다. 그는 MBC 보도국장 시절 식사 자리에서 대기업 임원으로부터 명품 핸드백을 선물받아 정직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징계 무효소송을 통해 ‘무혐의’ 처분을 받아 복직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전원책 변호사는 “몰랐던 사안이 아니다”고 언급, 문제될 게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따라 외부 인사 4명과 김용태 사무총장,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 김성원 조직부총장 등 3명의 당연직 내부인사가 참여하는 조강특위가 정식 출범했다. 다만 당협위원장 교체 논의에는 외부 인사 4명만 참여한다. 한국당 관계자는 “당협위원장 교체는 민감한 현안인 만큼 이전과 달리 중립적인 외부인사에게 인적 쇄신의 전권을 주고 공정하게 평가하겠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전원책 변호사는 한국당을 ‘중환자실 환자’에 빗대며 긴급 처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당장 처방전을 내리기 어려운 만큼 진찰할 시간을 갖겠다”며 “당협위원장 교체뿐 아니라 (당원으로) 영입할 수 있는 분들은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영입(작업)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전원책 변호사는 당협위원장의 구체적인 심사 기준도 내놨다. 그는 “제가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정치인 덕목 중 하나가 국가에 대한 의무를 다했느냐 여부”라며 “병역·납세 의무를 다하지 못한 자가 명색이 보수주의 정당에서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강조했다. 현역 의원들도 이 기준에 따라 교체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청년·여성 계층 우대’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전원책 변호사는 “청년을 대표한다고 해서 꼭 청년이 국회의원이 돼야 한다는 것은 아주 난센스이고, 포퓰리즘 정치”라며 “청년, 여성보다는 (정치) 신인을 우대하겠다”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과 홍준표 전 대표의 차기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서는 “스스로 무덤을 파는 일”이라며 부정적 의견을 밝혔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2.14(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카드뉴스) 이색책방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서울의 힐링명소, 도심 속 숲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카드뉴스) 日 겨울여행지 4選
(카드뉴스) '가성비' 좋은 호텔 레스토랑 & 바
(카드뉴스) 겨울에 가기 좋은 음식 테마 박물관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