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청와대 상반기 업무추진비 뜯어보니…간담회비가 절반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박재원 정치부 기자) 올 상반기 청와대가 사용한 업무추진비 가운데 절반을 간담회 비용으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청와대에 따르면 올 1~6월까지 청와대가 사용한 업무추진비는 총 30억7718억원이다. 연간 예산인 71억9432억원 중 42.7%를 썼다. 지출 비중이 가능 높은 부문은 정책 조정 및 현안 관련 간담회 비용이었다. 청와대는 국정과제 추진 등을 위해 각계 전문가를 초청, 수시로 간담회를 열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 같은 용도로 사용된 업무추진비는 13억4118억원으로 전체 예산 중 43.6%를 차지한다.

청와대는 세부적으로 전문가 자문과 간담회 비용으로 6개월간 총 1039회를 지출했다고 했다. 노동시간 단축 관련 전문가 자문회의를 비롯해 주거대책, 청년일자리 등과 관련한 회의를 치르며 쓰인 돈이라는 설명이다. 회의 진행과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에게 일종의 ‘거마비’ 형태로 지급되는 금액이다.

또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회의 등 정책 협의비에도 총 6058회, 8억9028억원이 쓰였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의혹제기로 최근 논란이 된 ‘회의수당’도 이 항목에 해당한다. 심 의원은 지난 28일 “문재인 청와대 비서진이 정부의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 집행지침’을 어기고 수십만~수백만원에 이르는 청와대 내부 회의 참석 수당을 부당하게 지급받았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이종도 총무비서관(사진)은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없이 대선 다음 날 바로 출범했던 정부 특성상 정식 임용에 앞서 월급 대신 최소 수당을 지급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밖에도 ‘의견청취’ 명목으로 6개월간 1800회, 2억8875만원이 쓰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무추진비는 각종 국가 행사에 필요한 기념품 등을 구매하는 데에도 활용된다. 경·조화, 청와대 방문객 기념품 등에 10억9881만원이 들었다. 업무추진비 전체 금액 중 두번째로 많은 35.7%를 차지하고 있다.

각계 원로나 각종 단체 대표, 방한 주요 외빈 등이 함께 하는 초청행사에도 업무추진비가 사용된다. 북한 고위급대표단 초청행사나 위안부 피해 할머니 초청행사 등이다. 이를 위해 4억4378만원이 지출됐다. 각 비서실의 각종 회의준비 및 내방객을 위한 다과 구입 등 부서의 업무추진상 기본적으로 소요되는 경비로도 1억8980만원(1489회)이 투입됐다. (끝) / wonderful@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18(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