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軍 드론병 경쟁률 29대 1...19명 뽑는데 2000명 넘게 몰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미아 정치부 기자) 육군의 드론·무인항공기(UAV) 운영과 사이버작전 등을 담당할 장기복무 부사관 선발 제도가 첫 시행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육군은 27일 드론·UAV 운용과 사이버·정보체계운용, 특임보병 등 3개 특기에 대한 장기복무자 부사관 지원서를 접수한 결과 255명 모집에 2155명이 지원, 총 8.5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특히 드론·UAV운용의 경우 19명 모집에 548명이 몰려 28.8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분야는 군 특수전력 정예화의 핵심특기이자 다른 산업영역과의 연계성도 높기 때문에 지원자가 많았다.

전체 지원자 중 여성은 563명으로 26%를 차지했다. 여군 특임보병 분야의 경우 10명 내외로 선발하는데 지원자가 404명이었다.

육군은 선발 전형을 거쳐 오는 12월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들은 초급반 교육을 거쳐 내년 5월에 임관한다. 임관 후 드론·UAV운용 부사관은 드론봇 전투체계에 필요한 대대급 이상 부대에서 드론봇과 UAV를 운용하게 된다. 사이버·정보체계운용 부사관은 정보 및 정보통신부대에 근무하며 사이버작전을 운용하고 정보체계를 관리한다. 특임보병 부사관은 특공 및 수색부대에 근무하며 특수임무를 담당한다.

육군 부사관은 지난해까진 전원 단기복무자로 선발한 후 일정기간을 복무하고 장기복무 또는 복무연장으로 선발했다. 이 때문에 직업 안정성이 우려돼 지원자가 적었다. 장형갑 육군 인력계획과장(대령)은 “올해는 3개 특기에 한해 장기로 선발하지만 향후 관련기관과 협의해 적용 특기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단계적인 인력구조 전환을 통해 숙련된 전투전문가를 확보해 육군을 무적의 전사공동체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끝) / mia@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9.22(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여름에도 걷기 좋은 길 6선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