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내홍에 휩싸인 인하대...재도약 구심점 되는 신임총장 뽑아야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강준완 인천주재기자) 인천지역의 대표적인 대학인 인하대가 요즘 혼돈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지난 1954년 개교해 17만 명의 인재를 배출해 산업화·민주화시대를 이끌고, 지역의 정관계는 물론 경제·사회·문화·언론 등 모든 분야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에 지역민들의 안타까움은 더해갑니다. 이 대학의 혼란은 지난 3월 대학 역사상 처음으로 총장 해임, 6월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의 부정입학(1998년 경영학과 편입) 의혹에 따른 교육부의 현장조사, 신임총장의 선출을 둘러싼 내홍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모교 출신 최순자(화학공학 71학번) 14대 총장은 한진해운 채권에 투자해 130억원(이전 총장 투자금 포함)에 달하는 손실 책임으로 해임됐습니다. 2002년 10대 총장 이후 연이어 4번째 중도 퇴임이기 때문에 지역민들의 씁쓸함이 더합니다. 최 전 총장은 이번 6·13 지방선거에 인천교육감에 도전, 전화위복을 노렸지만 더불어민주당...

오늘의 신문 - 2021.11.29(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