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카드뉴스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가을 단풍길, 어떠세요? 무더위에 벌써 그리워집니다.

일본 최고 단풍 여행지 ‘교토 도후쿠지’입니다. 일본의 옛 수도인 교토의 역사와 함께 하는 색채가 훌륭합니다.

단풍국의 자존심 ‘캐나다 메이플 로드’도 압권입니다. 나이아가라 폭포에서 퀘벡주 세인트로렌스강이 끝나는 가스페 반도까지 이어지는 길인데요. 9월 말부터 10월 중순까지 단 3~4주 동안 단풍열차를 운행합니다.

도심 속 단풍여행의 백미는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입니다. 단풍나무와 떡갈나무, 느릅나무 등 총 50만 그루가 넘는 다양한 종류의 나무가 심어져 있는 공원입니다.

동유럽 뜨는 단풍 여행지 ‘체코 체스키크룸로프’도 좋습니다. 프라하 남서쪽과 오스트리아 국경 근처, 프라하에서 차로 2시간가량 떨어진 ‘중세도시’이죠. 동화같은 곳입니다. (끝)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18(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