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뉴스인사이드

'명품 피아노' 스타인웨이, 치솟는 몸값...씁쓸한 삼익악기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익환 마켓인사이트부 기자)티모시 가이트너 미국 전 재무장관은 장관으로 재직할 당시 매일 아침 60가지 지표를 바탕으로 경기를 가늠했다고 합니다. 주가와 금리, 환율을 비롯한 통상적 지표는 물론 ‘명품 피아노’로 통하는 스타인웨이 피아노의 매출도 꼼꼼하게 파악했다고 합니다. 대당 2억원이 웃도는 피아노가 잘팔린다면 그만큼 경기 과열 국면에 접어들었단 신호로 해석한 것 아닐까 생각됩니다.

웬만한 고급 외제차 수준을 넘어서는 이 피아노는 리하르트 바그너, 프란츠 리스트 등 작곡가의 극찬을 받았습니다. 스타인웨이는 1853년 출범해 200년이 넘도록 세계 최고의 피아노라는 명성을 잃지 않았습니다. 스타인웨이는 미국의 헤지펀드 대부로 통하는 존 폴슨의 헤지펀드 운용사 폴슨앤드컴퍼니가 2013년부 경영권을 인수해 운영 중입니다. 최근 블룸버그를 비롯한 외신 따르면 중국 국영회사인 폴리그룹이 폴슨에게 스타인웨이를...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3.28(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코로나 블루' 잘 극복하는 비결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카페인 중독 해결법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