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단군세기 ‘두 개의 해’ 실록 ‘대낮의 금성’ 정체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윤희은 IT과학부 기자) 과거 천문학자들의 관측 수준은 어땠을까. 최근 이를 주제로 한 학술대회가 열렸다. 지난 9~10일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열린 ‘서운관지 편찬 200주년 기념 연구발표회’다.

이번 발표회에서 가장 눈에 띈 것은 단군세기에 등장한 ‘두 개의 해’ 분석이다. 기록에 따르면 ‘재위 원년 병진(단기 349년, 기원전 1985년)에 두 개의 해가 함께 뜨고 그것을 보는 사람들이 담처럼 늘어서서 큰 행렬을 이루었다’고 돼있다. 박석재 한국천문연구원 연구위원은 이를 초신성(超新星)으로 해석했다.

통상 ‘세 개의 해’는 해무리 가장자리가 밝게 빛날 때 흔하게 볼 수 있는 현상을 일컫는다. ‘환일(幻日)’이라는 명칭으로도 불린다. 위도가 높은 지역에서 주로 일어난다. 하늘에 흩어져 있는 육각형 얼음 알갱이로 인해 햇무리(햇빛이 대기 속 수증기에 비쳐 해의 둘레에 둥글게 나타...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2.15(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카드뉴스) 서울의 힐링명소, 도심 속 숲
(카드뉴스) 日 겨울여행지 4選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카드뉴스) '가성비' 좋은 호텔 레스토랑 & 바
(카드뉴스) 겨울에 가기 좋은 음식 테마 박물관
(카드뉴스) 이색책방으로 가는 여행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