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단군세기 ‘두 개의 해’ 실록 ‘대낮의 금성’ 정체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윤희은 IT과학부 기자) 과거 천문학자들의 관측 수준은 어땠을까. 최근 이를 주제로 한 학술대회가 열렸다. 지난 9~10일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열린 ‘서운관지 편찬 200주년 기념 연구발표회’다.

이번 발표회에서 가장 눈에 띈 것은 단군세기에 등장한 ‘두 개의 해’ 분석이다. 기록에 따르면 ‘재위 원년 병진(단기 349년, 기원전 1985년)에 두 개의 해가 함께 뜨고 그것을 보는 사람들이 담처럼 늘어서서 큰 행렬을 이루었다’고 돼있다. 박석재 한국천문연구원 연구위원은 이를 초신성(超新星)으로 해석했다.

통상 ‘세 개의 해’는 해무리 가장자리가 밝게 빛날 때 흔하게 볼 수 있는 현상을 일컫는다. ‘환일(幻日)’이라는 명칭으로도 불린다. 위도가 높...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7.13(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