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과열된 민주당 당권 경쟁에 불똥 튄 "불통 추미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박재원 정치부 기자) “현역의원들의 가장 큰 불만은 당대표가 독선적이라는 것입니다.”

임기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한 당내 비난이 연일 거세지고 있다. 특히 차기 당권에 도전한 당대표 후보들이 추 대표를 ‘교체 대상’으로 내몰며 당권 교체를 주장하고 있어 당내에서도 의견이 분분하다.

당권 주자로 ‘최후의 3인’에 이름을 올린 김진표 의원은 지난 27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추 대표를 향해 ‘독선적’이라고 평했다. 추 대표가 하지 못한 소통을 잘 해낼 수 있는 후보가 자신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또 다른 후보인 송영길 의원 역시 1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2년간 당 지도부는 불통 리더십이었다”고 평했다. 그는 김 의원과 마찬가지로 “당대표가 되면 당내, 당청은 물론 야당과의 소통에도 직접 나서겠다”는 공약도 내걸...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07.24(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