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라이프스타일

23년 코카콜라와 싸워온 '음료에 미친 남자' 조운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안효주 생활경제부 기자) ‘음료에 미친 남자’.

10일 경기 용인의 하이트진로음료 본사에서 만난 조운호 하이트진로음료 대표와 두 시간에 걸친 인터뷰를 끝내고 든 생각입니다. 조운호 대표는 음료업계의 ‘레전드’로 불립니다. 개발한 상품마다 대성공을 거두었기 때문인데요. 웅진그룹 기획조정실 재직 시절 ‘가을대추’ ‘아침햇살’을 비롯해 ‘초록매실’, ‘하늘보리’를 탄생시켰습니다. 그 성과를 인정받아 38세 때 부장에서 바로 사장으로, 업계 최연소 대표까지 됐습니다. 세계 최초의 쌀 음료 아침햇살을 만들 당시에는 사내에서 ‘미쳤냐’는 소리를 들을 정도였다고 합니다.

조 대표의 성공이 돋보이는 이유는 단순히 그가 만든 제품들이 연간 1000억원 이상 팔리거나, 초고속 승진을 했기 때문만은 아닙니다. 그의 성공 이면에는 ‘판을 바꿔보자’는 생각이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국내 음료시장은 수십 년 간 콜라와 사이다 등 해외에서 물 건너온 제품이나 일본에서 베껴온 제품들이 장악하고 있습니다. 그는 토종 국산음료를 만들겠다는 한결같은 목표를 갖고 있었습니다. 쌀과 매실, 대추 등 한국적이라고 할 수 있는 원료를 사용해 마실거리를 개발했지요.

조 대표가 우리 음료에 빠지게 된 건 젊은 날부터 이어온 전통문화에 대한 관심 덕분이었습니다. 갓 은행에 취업했던 이십대 초반, 그는 우연히 경기 용인민속촌에 놀러왔다가 풍물패를 발견합니다. 장구, 꽹과리 등 전통 악기를 신명나게 치던 장면이 잊혀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는 “온몸을 내던지는 듯한 풍물패의 노인들은 힘든 기색은 커녕 한없이 행복해 보였다”고 회상하며 “그 길로 풍물을 배우고 첫 직장이었던 은행 안에 풍물놀이패 동호회를 만들었다”고 했습니다.

온몸에서 땀이 비오듯 쏟아져도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다고 합니다. 조 대표는 “그때부터 우리 전통, 우리 문화에 대한 애정이 싹트면서 ‘우리 것’에 대한 관심이 커져갔다”고 했습니다. 우리 역사와 문화 관련 도서를 탐독하는 등 인문학 공부에도 매진했지요.

지난해 하이트진로음료 대표로 자리를 옮겨 12월 출시한 ‘블랙보리’는 출시 7개월만에 판매량 2000만병을 돌파했습니다. 올해 안에 통상 ‘대박’ 상품의 기준인 연간 매출 300억원의 고지를 넘어 400억원치를 팔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그가 낳은 자식인 하늘보리를 뛰어넘을 수 있을 지, 업계는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블랙보리는 한국 음료제품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내 500개 점포를 갖춘 유기농 전문마트 트레이더 조에도 입점할 예정입니다. 해당 업체의 구매담당자(MD)가 식품 박람회에서 블랙보리를 맛본 뒤 '우리가 추구하는 건강한 맛'이라며 먼저 입점을 제안해 온 게 계기가 됐습니다. “보리차로 세계 음료 시장 트렌드를 이끌어 보겠다”고 자신있게 말하는 조 대표의 모습. 그의 열정을 보며 10년 뒤 우리 음료의 미래를 그려보는 즐거운 상상을 해봤습니다. (끝) / joo@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1.16(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