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예정에 없었던 문 대통령의 이재용 부회장 '깜짝' 접견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손성태 정치부 기자) 인도를 국빈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간 이뤄진 별도 면담은 사전에 예정돼 있지 않았던 일정이었다. 청와대 의전과 경호라인도 면덤 성사과정에서 배제됐던 말 그대로 ‘서프라이즈‘였다.

당초 계획은 이 부회장이 공장 준공식 행사에 참석한 문 대통령을 영접하고 테이프 커팅식을 함께 하는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도 “여기까지가 예정된 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장 도착 후 대기실에서 넥타이를 고쳐매고 땀을 식히던 와중에 밖에서 이 부회장이 에스코트를 위해 이 부회장이 기다리고 있던 것을 알고 따로 불렀다. 이렇게 예정에 없던 사전 환담 겸 인사가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이 부회장에게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고, 이 부회장도 ”감사하고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당초 청와대와 인도 정부는 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의전및 경호를 위한 프로토콜에서 이 부회장을 배제했다. 청와대 의전실은 둘의 첫 만남에 부담을 느껴 이 부회장의 동선까지 관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둘의 만남 자체가 문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간 독대형식의 파격적인 만남은 ‘짧지만 강렬한’ 메시지를 던졌다. 준공식 말미에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에게 웃으며 악수를 청하는 장면은 인도 현지 TV를 통해 생중계됐다. 문 대통령의 순방 일정의 ‘최고 하이라이트’란 평가가 현지에서 흘러나왔다.

이날 이 부회장과의 깜짝 만남은 기업과 경제활력 회복및 고용 증대쪽에 방점을 찍고 있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투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 인도 내 핸드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1위이지만, 중국계 기업들과 시장점유율 1%를 두고 싸우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일정이 삼성전자의 인도 휴대폰 시장 경쟁을 ‘지원사격’하기 위한 것임을 시사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집권 2년차 들어 ‘고용쇼크’와 최하위층 소득감소 등 부진한 경제실적에 “반성해야 한다”, “뼈 아프다“ 등 메시지를 냈다. 최근 혁신성장과 규제혁파에 속도를 내라고 주문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문 대통령의 이번 인도 방문 일정은 철저히 친기업 행보 등 비즈니스 외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한·인도 비즈니스포럼 기조연설에서 “한국은 지금 역사적인 전환점을 맞고 있다”며 “저는 지금이 한국에 투자할 적기라고 자신있게 말씀드린다”고 ‘코리아 세일즈’에 앞장섰다.

문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양국 경제계 대표인사들이 참석하는 ‘한·인도 CEO(최고경영자)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했다. 나렌드리 모리 인도 총리와의 정상회담도 양국의 실질적인 경제협력을 증진하기 위한 MOU(양해각서) 체결 등 공식 일정 외에 인도가 수입제한조치로 묶은 스판덱스 철강 분야의 수출재개를 위한 협상도 직접 챙기고 있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의 전언이다. (끝) / mrhand@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7.16(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