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한·미 외교장관 회담 개최…강경화 "지금 모멘텀 유지 원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미국과 북한 양국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이은 후속협상을 앞둔 가운데 한·미 외교장관이 14일 서울에서 만나 비핵화 공조 방안을 모색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오전 10시10분께 동 외교부 청사를 방문해 강경화 외교장관과 회담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회담 인사말에서 "싱가포르 회담을 끝내고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지금 상황에 대한 논의를 앞으로도 계속했으면 좋겠다. 지금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해 가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비공개로 진행된 이번 한미 회담에서 양측은 지난 12일 열린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미가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북한 측 고위급 관리간 후속 협상을 개최하겠다고 밝힌 만큼 정상회담 후속 조치 관련 협의에 초점을 맞췄을 것으로 관측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외신에 북미 후속협상 개시 시점에 대해 "다음 주 언젠 가에는 협상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이 언급한 '2년 반 내 주요 비핵화 달성' 등 앞으로의 중장기적 비핵화 로드맵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담에는 우리 측에서는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윤순구 차관보, 정연두 북핵외교기획단장, 김태진 북미국장, 문덕호 국제안보대사 등이, 미국 측에서는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 대리,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등이 배석했다.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청와대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폼페이오 장관은 이 자리에 배석한 강경화 장관과 나란히 외교부 청사에 들어섰다. 두 장관은 이날 회담에 앞서 '강 장관은 항상 여기(청사)에 있나'(폼페이오), '환영한다'(강경화) 등 환담을 하기도 했다.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한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회담 이튿날인 전날 오후 6시20분께 전용기 편으로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한국을 방문했다.그는 이날 오전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했으며, 한미 외교장관 회담 이후에는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및 공동 기자회견이 이어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2.11(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이색책방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겨울에 가기 좋은 음식 테마 박물관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카드뉴스) 서울의 힐링명소, 도심 속 숲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카드뉴스) 日 겨울여행지 4選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