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문재인 대통령 "전세계 핵위협 벗어날 수 있게 했다"… 폼페이오 "한반도 궁극적 평화 함께 가져올 것"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미·북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미국, 일본, 한국인들을 비롯한 전 세계인들로 하여금 전쟁 위협, 핵 위협, 장거리 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회담 성과에 대해 이런저런 평가들이 있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를 비롯한 세계가 전쟁과 적대의 시대에서 벗어나서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아주 역사적인 위업이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회담 성과에 대해 이런저런 평가가 있다고 밝힌 것은 싱가포르 회담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핵폐기(CVID)’와 북핵 폐기 시점이 명문화되지 않았다는 비판이 국내외에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을 의식한 것이란 해석이다.

미·북 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기 위해 전날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한 폼페이오 장관은 “대통령께서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주최했기 때문에 그런 노력 없었다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서 성공적으로 회담을 가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지 않았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굉장히 할일 많이 남아 있다고 생각되지만 이런 부분 대해선 저희 양측 충분히 공조할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한다”며 “한반도 궁긍적 평화 함께 가져올 수 있을 거라고 자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싱가포르 회담을 통해 궁긍적으로 중요한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고 자신하고 양국 국민이 함께 협력해서 더 나은 결과 가져올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우리 양측이 이 부분에 있어서 굉장히 전념하고 있다는 것을 믿고 있다”고 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2.11(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카드뉴스) 겨울에 가기 좋은 음식 테마 박물관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이색책방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日 겨울여행지 4選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카드뉴스) 서울의 힐링명소, 도심 속 숲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