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민주, 기초단체장 151곳 석권…서울 강남·경북 구미도 거머줘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제7회 지방선거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은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서울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강세를 보였으며 보수색이 짙은 영남권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우세를 보였다.

14일 6·13 지방선거 기초단체장 개표 결과 더불어민주당은 전체 226곳 기초단체 가운데 151곳(66.8%)에서 당선인을 배출했다.

자유한국당은 53명, 민주평화당 5명, 무소속 17명의 기초단체장 후보가 당선됐다.

특히 민주당은 서울 25개 구청장 가운데 서초구 단 1곳을 제외한 24곳을 차지했다. 민주당은 한국당의 전통적인 초강세 지역인 강남·송파도 차지하는 이변을 보였다.

한국당의 텃밭인 영남권에서도 약진했다. 부산에서는 전체 16개 구청장 가운데 13곳에서 승리를 거머줬다. 한국당은 서구, 수영 2곳에서, 기장군은 무소속이 앞섰다. 부산은 1995년 지방선거 도입 이후 어느 지역구에서도 민주당 단체장이 배출된 적이 없었다.

경남에서는 전체 18개 기초단체장 가운데 창원을 포함한 7개를 각각 차지했다. 울산에서는 5개 기초단체장 전체를 석권했다.

한국당은 영남권 일부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만 앞서며 간신히 체면치레를 했다. 대구 8곳 중 7곳, 경북 23곳 중 18곳, 경남 18곳 중 11곳에서 이겼다. 하지만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인 경북 구미시장은 민주당에 내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9.22(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여름에도 걷기 좋은 길 6선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