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이란 대통령, 프랑스 마크롱과 통화…"핵 협정 탈퇴할 수 있다" 압박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로 양국 간 최대 현안인 '이란 핵 협정(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유지와 관련해 논의했다.

이란 대통령실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이란은 이처럼 위대한 외교적 성취(핵 협상 타결)가 파괴되지 않기 바란다"면서 "유럽이 핵합의를 유지하는 실질적인 해법을 제안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핵합의를 이행한 이란이 이로써 이익을 얻을 수 없다면 이란이 핵합의 안에 머무를 수 없을 것"이라면서 마크롱 대통령을 압박했다.

이란 현지 신문 아르만은 양국 정상이 1시간 동안 통화했다고 보도했다.

이란 대통령실은 "마크롱 대통령이 '프랑스는 핵합의를 계속 이행하기 위해서라면 어떤 노력도 하겠다. 이란의 이익을 보증하는 실질적 해법과 일련의 조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이란과 유럽연합(EU) 측 핵합의 서명국(영·프·독)은 지난달 8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핵합의 탈퇴를 선언한 뒤 이를 유지하는 방법을 물색하고 있다.

이란은 EU 측이 미국의 제재에 동참하지 않고, 이란산 원유·천연가스 수출과 유럽 국가와 교역을 계속하기 위해 정치적 선언이 아닌 실질적으로 보증하는 방법을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9.22(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여름에도 걷기 좋은 길 6선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