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시애틀 '인두稅' 결국 없던 일로… 아마존·스타벅스의 승리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미국 시애틀시가 노숙자 주거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스타벅스와 아마존 등 대기업에 부과하기로 했던 ‘노숙자 대책 세금’을 결국 백지화했다. 근로자 한 명당 일정액을 부과하는 ‘인두세’ 형식의 이 세금은 “시애틀에서 일자리를 만들어 내거나 성장에 기여한 기업들을 징벌하는 것”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시애틀 시의회는 12일(현지시간) 표결을 통해 노숙자세 폐지안을 가결했다. 시 정부가 지난달 14일 영업이익 2000만달러 초과 기업에 대해 고용인 한 명당 275달러(약 30만원)씩 인두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한 지 불과 보름 만이다. 시는 지역 경제 호황으로 주거료와 임대료가 급등하면서 노숙자 주거 문제가 악화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대기업들로부터 연간 5000만달러가량 세금을 걷어 노숙자를 위한 주택기금을 만들 계획이었다.

그러나 스타벅스와 아마존 등 시애틀에 본사를 둔 기업들이 “도시의 성장을 저해하는 세금”이라며 거세게 반발했고 시의회가 폐지안을 의결했다. 드루 허드너 아마존 부사장은 “인두세 폐지는 지역 경제 번영을 위한 올바른 결정”이라고 말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6.25(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과학 현실은...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한국의 대학 연구실
(카드뉴스) 유통업계 상품 다이어트
(카드뉴스) 한국의 과학자들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