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15년 적자' 테슬라, 결국 3500명 해고한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전 직원의 9% 감원 결정
머스크 "어렵지만 꼭 필요"

미국 전기차 기업인 테슬라가 전체 인력의 9%를 감축하는 고강도 구조조정에 나선다. 블룸버그통신은 “테슬라가 15년 역사상 중대한 고비를 맞았다”고 보도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는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어렵지만 꼭 필요한 개편”이라며 감원 계획을 밝혔다. 보급형 전기차 세단인 ‘모델3’ 대량생산 일정을 잘못 계산한 결과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테슬라의 미국 내 임직원 수는 3만여 명으로 이 중 9%에 해당하는 3500명 안팎을 감원할 전망이다.

머스크 CEO는 구조조정 계획을 담아 회사에 발송한 이메일 전문도 트위터를 통해 공개했다. 그는 “테슬라가 지난 몇 년간 빠르게 성장해온 결과 어떤 역할은 중복됐고 기존엔 꼭 필요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은 일도 있다”고 언급했다. 또 “테슬라가 이익을 위해 움직이는 회사는 아니지만 지난 15년간 한 번도 연간 순이익을 달성하지 못했다”며 “우리의 미션을 달성하기 위해선 결국 지속적인 이익을 내야만 한다”고 했다.

다만 이번 조치가 테슬라의 보급형 세단인 ‘모델3’의 생산라인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델3는 초기 생산 차질로 공급에 애를 먹고 있다. 머스크는 “제조공장 생산인력은 감원 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번 구조조정이 테슬라가 인수한 태양광패널 기업 솔라시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마켓워치는 “테슬라는 솔라시티 인수 후 20%가량의 유휴인력 문제를 노출해왔다”고 지적했다.

테슬라는 최근 6분기 연속 적자와 모델3 공급 차질, 자율주행차 사고 등 악재에 시달리고 있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최근 테슬라의 신용등급을 한 단계 낮췄다. 헤지펀드 빌라스 캐피털매니지먼트의 존 톰슨 CEO는 테슬라가 “넉 달 안에 파산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내놨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22(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