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당나귀 대출’ 사례 들며 동산금융 홍보한 최종구 금융위원장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강경민 금융부 기자) 지난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3층 통합브리핑실에선 금융위원회의 ‘동산금융 활성화 추진전략 브리핑’이 열렸습니다. 지금까지 제조업만 이용할 수 있었던 동산담보대출을 모든 업종으로 확대하고, 반제품·완제품·매출채권·지식재산권 등 모든 동산을 담보로 인정하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동산담보를 활용한 국내은행의 대출을 대폭 늘리겠다는 취지였죠.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출입기자들에게 직접 프리젠테이션 발표를 했는데요. 대개 정부 부처의 브리핑은 딱딱한 형식이 대부분입니다. 그런데 이날 최 위원장은 달랐습니다. 그는 구한말 ‘당나귀 대출’을 사례로 들며 발표를 시작했죠. 발표자료의 첫 장도 거창한 문구 대신 당나귀 사진을 올려놨습니다. 최 위원장의 ‘당나귀 대출’ 사례 발표 전문을 소개합니다.

“우리나라의 첫 담보대출은 당나귀 대출로 이뤄졌습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은행은 옛 조흥은행(신한은행에 합병)의 전신인 한성은행인데요. 1897년에 문을 열었습니다. 문을 연 지 얼마 안 돼 대구에서 올라온 상인이 찾아왔습니다. 서울에서 물건을 떼 대구에서 장사를 하고 싶은데 대출을 해 달라는 것이었죠. 상인은 땅문서가 대구에 있어 가져오기 힘들었습니다.

결국 은행은 상인이 서울까지 타고 온 당나귀를 담보로 잡고 대출을 해 줬습니다. 은행에선 당나귀를 담보로 잡고 병들지 않게 관리하느라 애를 먹었습니다. 아침저녁으로 당나귀 먹이를 챙겼다는 얘기가 있네요. 확인된 사실은 아니지만 그 대구 상인이 대출을 갚지 못해서 결국 은행 임원들이 당나귀를 공용 승용차처럼 타고 다녔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동산금융 담보대출 역사가 이처럼 오래됐다는 뜻입니다.”

최 위원장의 당나귀 사례 발표에 브리핑실에선 기자와 공무원들의 웃음이 터져나왔습니다. 다소 딱딱했던 분위기도 최 위원장의 ‘센스 있는’ 발표에 부드러워졌구요.

금융위가 이번에 발표한 ‘동산금융 활성화 추진 전략’이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지는 아직까지 미지수입니다. 금융권에선 일부 회의적인 반응도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다만 최 위원장이 ‘당나귀 대출’을 예로 들며 동산금융에 대한 내용을 알기 쉽게 설명한 건 높이 평가할 수 있을 듯합니다. 금융위의 동산금융 활성화 추진 전략이 이번만큼은 성과를 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끝)/ kkm1026@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2.11(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카드뉴스) 서울의 힐링명소, 도심 속 숲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카드뉴스) 겨울에 가기 좋은 음식 테마 박물관
(카드뉴스) 日 겨울여행지 4選
(카드뉴스) 이색책방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