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당나귀 대출’ 사례 들며 동산금융 홍보한 최종구 금융위원장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강경민 금융부 기자) 지난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3층 통합브리핑실에선 금융위원회의 ‘동산금융 활성화 추진전략 브리핑’이 열렸습니다. 지금까지 제조업만 이용할 수 있었던 동산담보대출을 모든 업종으로 확대하고, 반제품·완제품·매출채권·지식재산권 등 모든 동산을 담보로 인정하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동산담보를 활용한 국내은행의 대출을 대폭 늘리겠다는 취지였죠.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출입기자들에게 직접 프리젠테이션 발표를 했는데요. 대개 정부 부처의 브리핑은 딱딱한 형식이 대부분입니다. 그런데 이날 최 위원장은 달랐습니다. 그는 구한말 ‘당나귀 대출’을 사례로 들며 발표를 시작했죠. 발표자료의 첫 장도 거창한 문구 대신 당나귀 사진을 올려놨습니다. 최 위원장의 ‘당나귀 대출’ 사례 발표 전문을 소개합니다.

“우리나라의 첫 담보대출은 당나귀 대출로 이뤄졌습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은행은 옛 조흥은행(신한은행에 합병)의 전신인 한성은행인데요. 1897년에 문을 열었습니다. 문을 연 지 얼마 안 돼 대구에서 올라온 상인이 찾아왔습니다. 서울에서 물건을 떼 대구에서 장사를 하고 싶은데 대출을 해 달라는 것이었죠. 상인은 땅문서가 대구에 있어 가져오기 힘들었습니다.

결국 은행은 상인이 서울까지 타고 온 당나귀를 담보로 잡고 대출을 해 줬습니다. 은행에선 당나귀를 담보로 잡고 병들지 않게 관리하느라 애를 먹었습니다. 아침저녁으로 당나귀 먹이를 챙겼다는 얘기가 있네요. 확인된 사실은 아니지만 그 대구 상인이 대출을 갚지 못해서 결국 은행 임원들이 당나귀를 공용 승용차처럼 타고 다녔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동산금융 담보대출 역사가 이처럼 오래됐다는 뜻입니다.”

최 위원장의 당나귀 사례 발표에 브리핑실에선 기자와 공무원들의 웃음이 터져나왔습니다. 다소 딱딱했던 분위기도 최 위원장의 ‘센스 있는’ 발표에 부드러워졌구요.

금융위가 이번에 발표한 ‘동산금융 활성화 추진 전략’이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지는 아직까지 미지수입니다. 금융권에선 일부 회의적인 반응도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다만 최 위원장이 ‘당나귀 대출’을 예로 들며 동산금융에 대한 내용을 알기 쉽게 설명한 건 높이 평가할 수 있을 듯합니다. 금융위의 동산금융 활성화 추진 전략이 이번만큼은 성과를 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끝)/ kkm1026@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9.22(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여름에도 걷기 좋은 길 6선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