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여행

열기구 타고 포도밭 한눈에… 호주에 가면, 와인도 모험이 된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나보영의 '걸어서 와인속으로' - 호주 와인 투어

호주 여행

5월 호주는 완연한 가을
160년 역사 와이너리 '세펠츠필드'
내가 태어난 해 와인 맛볼 수 있어

멕라렌 베일의 '앙고브 와이너리'
포도밭 파노라마 뷰 레스토랑 환상적

호주 와인은 가볍고 어리다?
우아한 농축味 잊을 수 없을 것

이 세상에 와인을 만드는 나라는 많고 많지만, 호주만큼 다양한 모험이 가능한 곳이 또 있을까 싶다. 땅이 넓고 기후도 다양하며 규제는 까다롭지 않아서 와인 생산자들은 무엇이든 꿈꾸고 시도한다. 기술과 투자도 갈수록 늘어나 뛰어난 와인들이 세계를 놀라게 하고, 풍부한 자원 위에 여러 문화권이 어울려 이뤄낸 미식 또한 탁월하다. 콧대도 높지 않고 격식을 내려놓을 줄 아는 호주 사람들 덕분에 여행자의 발걸음은 더 가벼워지고, 때로는 대자연을 바탕으로 한 모험도 펼쳐진다.

열기구를 타고 상공으로 날아올라 포도밭을 굽어보거나, 포도가 무르익는 언덕 및 인근 해변에서 야생동물과 조우하거나, 100년이 훌쩍 넘은 와인 저장고에서 자신이 태어난 해의 포도로 제조한 와인을 마시는 드라마틱한 일들이 기다린다.


바로사 밸리, 나만의 와인 만들어보자

와인을 찾아 호주로 떠나는 여행자들은 시드니를 거쳐 애들레이드로 날아가는 수고를 기...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16(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