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바른미래당의 '드루킹 특검' 활용법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박동휘 정치부 기자) 바른미래당이 연일 ‘드루킹 특검’을 위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11일 박주선 공동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여당이 특검을 극도로 거부하는 원인이 문 대통령에 있다는 사실을 이제야 느낀다”며 “본인의 적폐는 은폐하기 급급하고 남의 적폐만 청산하려는 자세는 정치보복이 아니냐는 의심을 떨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특검 대상에 문 대통령을 포함시켜야 한다는 겁니다. 이 같은 바른미래당의 공세에 정치권에선 “특검을 할 생각이 없는 것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협상의 기술’을 원천적으로 배제한 대여 공세이기 때문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특검 불가’를 주장하는 이들이 여전히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협상 테이블을 걷어차는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자유한국당도 바른미래당의 강성 발언에 당혹해하는 분위기입니다. 한국당은 5월14일에 여당이 특검에 합의해주면 추경 등 민주당이 원하는 것들을 맞교환하는 선에서 대여 투쟁을 마무리하고 싶어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김성태 원내대표의 단식 농성을 마냥 이어갈 수 없다는 점도 조속한 ‘빅딜’을 원하는 배경입니다. 한국당 입장에선 특검 대상에 대통령을 포함시키는 문제에 집착해 특검 자체가 무산되기보단 지방선거 이전에 특검을 출발시킬 수 있느냐가 더욱 중요한 이슈입니다.

문제는 한국당과 민주당의 빅딜이 이뤄지면 바른미래당으로선 손에 쥐는 게 그다지 없다는 점입니다. 지방선거에서 바른미래당의 지지도가 바닥을 기는 상황에서 특검을 출발시키는 것만으로는 만족하기 어렵다는 얘기입니다. 지방선거 이후, 더 나아가 2020년 총선을 대비하려면 청와대와 대립각을 세워 바른미래당의 몸값을 높여야 한다는 절박함이 작용하고 있다는 게 정치권의 분석입니다. (끝) /donghuip@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5.24(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강릉 택시기사가 추천한 맛집
(카드뉴스) 대자연의 파노라마, 노르웨이
(카드뉴스) 고갱이 사랑한 곳, 타히티(Tahiti)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카드뉴스) 여직원 비율이 높은 대기업은?
(카드뉴스) 뜨거운 5월 대학축제와 채용설명회
(카드뉴스) 나만의 토익 공부법
(카드뉴스) 유통업계 상품 다이어트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카드뉴스) 봄과 썸타는 명품 '백팩’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