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바른미래당의 '드루킹 특검' 활용법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박동휘 정치부 기자) 바른미래당이 연일 ‘드루킹 특검’을 위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11일 박주선 공동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여당이 특검을 극도로 거부하는 원인이 문 대통령에 있다는 사실을 이제야 느낀다”며 “본인의 적폐는 은폐하기 급급하고 남의 적폐만 청산하려는 자세는 정치보복이 아니냐는 의심을 떨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특검 대상에 문 대통령을 포함시켜야 한다는 겁니다. 이 같은 바른미래당의 공세에 정치권에선 “특검을 할 생각이 없는 것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협상의 기술’을 원천적으로 배제한 대여 공세이기 때문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특검 불가’를 주장하는 이들이 여전히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협상 테이블을 걷어차는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자유한국당도 바른미래당의 강...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16(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