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김현아 한국당 의원 "토지국유화 위한 개헌은 철회해야"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박동휘 정치부 기자)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토지공개념을 제시한 헌법 개정안을 비판한 ‘응답하라! 1989 토지공개념 소환 청문회’를 개최했다. 1989년 당시 토지공개념 도입의 실무책임자였던 이규황 한국경제사회발전연구원장을 초청해 토지공개념의 추진배경과 과정을 되짚었다.

김 의원은 “토지를 비롯한 부동산 과세의 정비방향, 부동산 거래시장의 투명화 및 선진화 방안, 토지 등 부동산 자산의 공유 및 공공이용 증진방안 등의 논의를 통해 토지공개념의 도입에 대한 실체적 방안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세미나 개최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토지국유화를 위한 토지공개념이라면 철회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엔 허재완 중앙대학교 교수(좌장)를 비롯해 김승욱 중앙대학교 교수, 김정호 연세대학교 교수, 류후규 포용적 금융·발전포럼대표, 이강훈 참여연대 변호사가 토론자로 참여했다. 김정호 교수는 문재인 정부 토지공개념의 모호성을 지적하며 “문재인 정부의 토지공개념이 실질적 토지국유화와 부동산 보유세 강화가 목적이라면 개헌을 하지 않는 것이 낫다”고 주장했다.

김승욱 중앙대학교 교수도 “경제사는 사적소유권 확대의 역사”라며 “공공의 이익을 위해 사적인 재산이라도 규제를 할 수 있다는 문재인 정부의 토지공개념이 지나치면 시장을 왜곡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현아 의원은 “부동산 가격 상승, 자산의 양극화를 이유로 문재인 정부는 또다시 토지공개념의 도입을 이야기 하고 있지만 1989년 도입됐던 토지공개념 논의에 비해 실체와 목적이 불분명하며 진전된 것도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끝) /donghuip@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20(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