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처음처럼, 국민과 함께 가겠습니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심기 정치부장) “처음처럼, 국민과 함께 가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1주년을 맞아 10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발표한 인사말에서 “지난 1년간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며 국민에게 감사의 뜻을 전해. 문 대통령은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멀다”며 “국민의 삶으로 보면, 여전히 그 세상이 그 세상 아닐까 싶다”며 “그래도 분명히 달라지고 있고,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희망을 품게 된 1년이었길 바란다”고 강조. 문 대통령은 “임기를 마칠 때 쯤이면 ‘많이 달라졌어. 사는 것이 나아졌어’라는 말을 꼭 듣고 싶다”며 “1년전 그 날의 초심을 다시 가다듬겠다”는 다짐으로 인사말을 마무리.

“그 자체가 회담에 임하는 자세를 보여주는 한 단면이 아닐까요”

10일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미국 인질 3명 석방이 북·미정상회담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 관계자는 “미국측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단히 환영하는 모습을 보였고, 잘 될 것 같다는 낙관적 태도를 보였다”고 설명.

“정치는 가장 약한 사람을 위한 가장 강한 무기가 돼야 한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고별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난 1년간 성과와 소회를 밝히며 이같이 언급. 우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첫 여당 원내대표 자리는 더 없이 영광스러웠지만 그 책무는 참으로 무거웠다”며 “단 하루도 다리뻗고 잔날 없다”고 말해. 그는 “오직 국민과 민생만 바라보며 우직하게 한 우물을 파고 묵묵하게 한 걸음 한 걸음 꾹꾹 내디뎠다”며 "소외되고 힘없는 사람들의 든든한 대변자 될 것”이라고 말해.

“드러나지는 않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다”

10일 청와대 관계자가 전날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억류자 3명의 미국 송환과 관련, 우리 정부 역시 한국인 송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은 선교사 3명, 탈북민 3명 등 총 6명.

“제 1야당 대표가 정부에 아부할 순 없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충남 홍성군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충남도당 필승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그간 자신의 소신발언에 대해 이같이 해명. 홍 대표는 “제가 요금 남북 통틀어 가장 많이 욕을 먹고 있다. 정치 23년 했는데 북한이 이렇게 노골적으로 선거에 개입하는 것은 처음 본다”며 포문. 홍 대표는 이어 “제1 야당 대표가 정부가 하는 일에 환영하고 칭찬만 한다면 우리편 사람들은 어디로 가겠느냐”며 반문. (끝) / sglee@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20(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