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수시로 할 수 있다… 20일 핫라인 개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남북정상회담 D-9…청와대, 로드맵 발표

'판문점 회담' 의미 강조
"남북정상회담 전 필요하면 서훈·정의용 평양 갈 수 있어
판문점회담 생중계 추진"

"냉전구조 해체 출발점 됐던 몰타회담 이상의 상징적 의미"

청와대는 오는 27일 남북한 정상회담을 계기로 ‘판문점 정상회담’ 정례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은 20일께 개통될 예정이다.

◆판문점에서 정례회담 추진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 준비 상황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회담이 판문점 정상회담이 정착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임 실장은 “의제 중에서 우리가 많이 얘기하는 게 정상회담 정례화”라며 “정상회담이 특별한 사건이 아니라 정례화되고, 필요하면 수시로 판문점 회담으로 갈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한 우리의 관심사”라고 강조했다.

임 실장은 정상회담 장소인 판문점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임 실장은 “(판문점 개최는) 정상회담의 정례화 차원을 넘어 의전 등을 생략한 채 핵심 의제에 집중할 수 있는 실무 정상회담의 길을 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판문점 회담이 남북 관계를 넘어 한반도의 주요 당사자, 특히 북·미 간 문제가 풀리는 계기가 된다면 몰타 회담보다 더 상징적 회담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임 실장은 남북 정상회담이 북·미 정상회담과 남·북·미 정상회의의 ‘징검다리’ 성격을 띤다고 부연했다. 그는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정착 등 획기적 남북 관계 개선을 비롯해 북·미, 주변국과의 관계 개선을 위한 조심스러운 출발이 된다는 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이 처한 현실의 외교정치에서 중요한 방향 전환은 미국의 인내와 동의 없이는 어렵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임 실장은 실무단 협상과 고위급 회담으로 이어진 정상회담의 의제 협상에 대해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서훈 국가정보원장이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평양 방문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정상회담을 코앞에 둔 시점에서 서 원장이나 정 실장의 방북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양 정상이 마주 앉기 전에 구체적 성과를 위한 실무협상을 마무리짓겠다는 뜻이다. 임 실장은 “정상회담 합의문을 ‘4·27 공동성명서’로 할지, ‘판문점 합의문’으로 할지 아직 정하지 않았다”면 “양국 정상이 만나 공동선언문에 사인만 하면 될 정도로 치밀한 사전 협의를 마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협상단 규모 크지 않을 듯

임 실장은 “핫라인이 연결되는 즉시 두 정상 간 통화가 적절한 시점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우리 측 준비위원회는 정상회담 생중계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부인 이설주 여사의 동행을 북측에 타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준비위는 통신 관련 두 차례 실무회담을 통해 20일께 핫라인을 개설하는 데 합의했다.

임 실장은 또 “회담 장소인 ‘평화의 집’이 공사 중인데, 공사 완료 후 북측 선발대가 사실상 상주할 것으로 보인다”며 “주간에는 거의 상주하며 하나하나 꼼꼼하게 점검하고 리허설도 하게 될 듯하다”고 했다.

회담 생중계는 18일 회동에서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임 실장은 “내일(18일) 의전이나 경호, 보도 관련 2차 종합 실무회담이 있는데 많은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양쪽 의제는 공유됐기 때문에 내일 상당히 진전을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무회담을 통해 고위급 회담 일정이 정해지면 정상회담 의제 및 협상단 규모 등이 최종 조율된다.

임 실장은 양측 협상단 규모와 관련, “고위급 회담을 통해 정해질 것”이라며 “양국이 협상단 숫자를 딱 맞출 필요도 없고 김 위원장 스타일상 많은 사람이 배석할 것 같지는 않다”고 했다. 이어 “우리 공식수행단을 몇 명으로 할지는 막바지 조율 중이지만 회담 성격상 통일·외교·국방장관 등이 공식수행원에 포함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16(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