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반토막 연봉 받는 까닭은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익환 마켓인사이트부 기자) 한국거래소의 정지원 이사장(사진)은 지난해 자본시장 유관기관 임직원 가운데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11월2일 한국거래소 수장으로 자리를 옮기기 전까지 한국증권금융 사장으로 근무한 정지원 이사장은 한국증권금융으로부터 지난해 급여 2억5700만원, 상여금 3억2100만원, 퇴직금 9600만원 등 모두 7억200만원을 받았습니다. 한국거래소의 지난해 직원 1인당 평균 보수가 1억563만원이었습니다. 예탁결제원은 1억239만원, 한국증권금융은 1억800만원입니다. 정 이사장은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이들 유관기관 임직원 평균 연봉보다 7배가량 많은 수준의 보수를 받았습니다. 세기관의 임직원 가운데 최고액 연봉자라는 평가입니다.

하지만 거래소로 옮겨오면서 연봉 수준은 절반으로 줄어들 전망입니다. 2015년과 2016년 거래소 이사장의 연봉은 각각 2억5656만원, 3억3008만원이...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7.23(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