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김기식에 김경수까지' … 여야 양보없는 공방에 국회 공전 장기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자유한국당 '김경수·김기식 진상규명 특검법 제출'
'김기식·김경수'에 정국경색 심화…국회공전 장기화 불가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표 수리로 가닥이 잡히나 했던 정치권 공방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과 '드루킹' 접촉 보도 이후 더욱 가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7일 김 원장 사퇴의 책임을 두고 '셀프 후원'을 검증하지 못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인사·민정 라인의 사퇴를 주장했다.

한국당이 청와대 책임론과 특검을 주장하면서 전선을 확대하자 민주당은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은 국회의원의 해외출장을 전수조사하자면서 맞불을 놨다.

여야간 대립이 심화하면서 방송법 처리 문제 등으로 그동안 공전하던 4월 국회의 정상화의 길은 더욱 멀어졌다.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야가 팽팽한 공방을 벌이면서 6월 개헌 비관론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민주당원의 댓글조작 의혹인 드루킹 사건을 놓고도 야당은 '민주당원 여론조작 게이트'로 성격을 규정하고 특검을 주장하고 있다.

한국당은 외유성 출장논란에 휩싸인 김기식 금융감독위원장과 친문 핵심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으로 번진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한 국회차원의 특검추진 당론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이날 오후 국회 의안과에 특검 법안 요구서를 제출했다.

이에 대해 여당은 "김경수 의원과는 무관하며 과대망상 개인의 일탈행위'라면서 진화에 분주하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김경수 의원 연루 사건에 대한 서울경찰청장 발표는 '탁 치니 억하고 죽었다'는 1987년 치안본부장의 발표문과 다를바 없다"면서 "(드루킹) 사건은 모든 국회 일정을 걸고서라도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밝히겠다"면서 4월 국회 일정과 연계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민주당에 우호적인 정의당도 김 원장 사퇴를 계기로 청와대 인사라인의 정비를 요구했다.



민주당은 원내대표회의실에 '제발! 일 좀 합시다!'라는 제목의 백드롭(배경막)을 새로 내걸었다. 백드롭에는 청년·지역살리기 추경예산, 국민투표법 개정, 내 삶을 바꾸는 개헌 등 4월 임시국회의 주요 현안을 명기한 후 '즉각처리' 문구를 하단에 배치했다.

하지만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국 정상화를 위한 해법 찾기는 날로 요원해지고 있는 형국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4.26(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강릉 택시기사가 추천한 맛집
(카드뉴스) 봄을 향하는 주말 기차여행
(카드뉴스) 추천 레시피
(카드뉴스) 토익, 토익스피킹 발급번호?
(카드뉴스) 나만의 토익 공부법
(카드뉴스) 대자연의 파노라마, 노르웨이
(카드뉴스) 봄에 걷기 좋은 길
(카드뉴스) 토익시험 준비 사항 6가지 ②
(카드뉴스) 봄과 썸타는 명품 '백팩’
(카드뉴스) 고갱이 사랑한 곳, 타히티(Tahiti)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