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박창진 사무장 "갑질 방관하는 것도 책임…대한항공 3세 갑질 재발 막아야"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대한항공 박창진 前 사무장 "항공사 재벌들 갑질, 솜방망이 처벌"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서 일반직 강등은 차별 아냐
박창진 사무장, 스트레스로 생긴 종양 수술

2014년 '땅콩 회항 사건' 피해자인 박창진 전 사무장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항공 3세의 갑질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재발을 방지하는 대책을 세워달라"고 밝혔다.

박 전 사무장은 17일 오후 1시 50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조현아 전 부사장은 다른 계열사 임원으로 화려하게 복귀했지만, 당시 피해자인 나는 아직도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전 사무장은 "항공법에는 안전 운항을 방해하는 승객들의 처벌을 더욱 강화하는 추세지만 권력을 가진 재벌에게는 이러한 책임까지 주어지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전 사무장은 앞서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직접 가해자가 아니더라도 방관만 한 사람들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면서 자신에게 비난하는 동료들을 저격했다.

박 전 사무장은 조현아 당시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 이후 공황장애 등의 진단을 받아 휴직했다가 지난해 4월 복귀했지만 일반 승무원으로 강등된 상태다.

입사 22년차인 박 전 사무장은 지난해 KBS와의 인터뷰에서 "1년 이상 휴직했다고 모든 승무원 자격을 갱신하라는 요구를 받았다. 제가 꽤 영어를 잘 하는 편인데, 그걸로 계속 (승무원 자격시험 중 하나인 영어방송 자격을) 탈락시키고 있다. L과 R 발음이 안 된다는 식이다”라고 말했다.

사무장이었던 그는 복귀 후 이코노미클래스에서 승객 대응하는 일을 한다며 “이코노미는 보통 1~3년 차 신입 승무원들이 배치된다. 좌석, 화장실을 청소하고 현장 일을 한다”고 말했다.

박 전 사무장은 후배 사무장에게 지시를 받고 있는 상황에 대해 "회사에 복직했다지만 제 자리(사무장)를 강탈당했고 동료의 멸시를 받으면서 ‘이 일을 계속 할 것인가’ 고민을 한다"면서 "‘미약한 개인이지만 권력과의 투쟁에서 정도를 걸었을 때 권리를 회복할 수 있다, 그게 맞는 사회다’라는 걸 보여주고 싶다. 저 다음에 똑같은 일이 생기는 것을 막고 싶다"고 퇴사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박창진 사무장에게 부당한 차별이나 불이익을 준 적이 전혀 없다"는 일관된 입장이다.

박 전 사무장은 '땅콩 회항' 이후 스트레스로 인한 양성 종양으로 최근 수술을 받았으며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01.19(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경북의 9대 관광명소
(카드뉴스) 이탈리아·독일·영국 쇼핑여행 명소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일본 제일의 골프 여행지로 꼽히는 다카마쓰
(카드뉴스) 낭만에 젖고 예술에 물드는 대만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호텔 설연휴 프로모션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겨울철 걷기좋은 길 6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