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부럽다, 日 직장인들… 기업 임금인상률 20년 만에 '최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경기 살아나니…알아서 임금 올리는 日 기업들

실적 개선 힘입어 올 평균 임금 2.4% 인상
택배·유통 등 일손 부족 심각한 서비스업 주도

일본 주요 기업의 올해 임금인상률이 20년 만의 최고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 경제가 경기 호조에 힘입어 기업의 지급 여력이 늘어나고 노동 수요도 증가하면서 자연스럽게 임금이 오르는 ‘선순환 구조’에 진입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도요타자동차, 소니, 덴소 등 246개 주요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평균 임금인상률이 2.41%로 1998년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지난해 물가상승률이 0.5%라는 점을 감안할 때 이 같은 임금인상률은 낮은 수준이 아니다. 지난해 임금인상률(2.06%)에 비해서도 0.35%포인트 더 높다. 월평균 임금인상액도 7527엔(약 7만5400원)으로 20년 만에 처음으로 7500엔을 넘어섰다.

일본 주요 기업의 임금인상률은 201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1.6~1.7%에 머물렀지만 2012년 아베노믹스(아베 신조 총리의 경제정책)가 시행된 이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013년 1.8%로 뛴 임금인상률은 2014년 이후엔 줄곧 2%대를 유지하고 있다.

일본 기업들의 임금 인상은 경기 개선으로 기업 실적이 좋아진 데다 일손이 부족한 점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분석되고 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두 번째로 긴 장기 호황 덕에 일본 기업의 실적이 크게 개선되면서 임금 지급 여력도 좋아졌다. 올해 사상 최대 이익을 기대하고 있는 도요타자동차는 임금 3.3% 인상을 결정했고, 최근 부활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받는 소니는 임금을 5% 올리기로 했다.

일본 주요 기업이 올해 임금을 20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올리기로 한 것은 기본적으로 2차 세계대전 이후 두 번째로 긴 호황 덕분이다.

일본 내각부에 따르면 올 2월 경기동향지수(2010년=100)는 115.6을 기록하며 2012년 12월 이후 63개월 연속으로 경기가 확장됐다. ‘이자나기 경기(1965년 11월~1970년 7월, 4년9개월)’ 기록을 넘어 사상 최대 장기 호황인 ‘이자나미 경기(2002년 1월~2008년 2월, 73개월)’ 기록도 경신할 조짐이다.

실적 개선에 힘입어 제조업에서도 3년 만에 임금인상률이 전년보다 올랐다. 도요타자동차 소니 등이 큰 폭으로 임금 인상을 결정한 영향이 컸다. 자동차, 자동차부품, 정보기술(IT) 기업들은 상여금 인상을 주도했다. 올해 일본 주요 기업의 연간 상여금 평균은 전년 대비 3.69% 늘어난 176만3264엔(약 1766만원)으로 집계됐다. 도요타가 전년 대비 5.65%, 소니가 17.54% 상여금 지급액을 늘리기로 하면서 평균 상여금액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호황으로 주요 기업의 실적이 개선되고 있지만 2007년 이후 인구가 감소하면서 산업현장에선 일손을 구하기가 점점 더 힘들어지고 있다. 2월 현재 일본의 유효구인배율(구직자 1인당 일자리 수)은 1.58배에 달한다. 근무시간이 길고 작업이 힘든 운송·접객업 등 서비스업 분야에선 유효구인비율이 3.8배 이상이다.

이에 따라 평균임금이 월 30만엔(약 300만원)에 못 미치는 운송, 외식, 기타서비스 업종에 속한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임금 인상에 나서고 있다. 육상운송업은 3.39% 임금인상률로 모든 업종을 통틀어 최고 인상률을 기록했다. 일본 최대 운송업체인 야마토운수는 올 임금 협상에서 노조 요구를 전격 수용해 월 평균임금을 1만1000엔(약 11만원, 3.64%) 올렸다. 후쿠야마통운(3.81%)도 임금을 크게 올렸다. 대형 슈퍼마켓 체인인 라이프코퍼레이션도 3.86%의 높은 임금인상률을 기록했다.

비제조·서비스업 기업들의 적극적인 임금 인상 움직임은 소수의 대형 제조업체들이 주도하던 그동안의 일본 임금 상승 관행도 무너뜨렸다는 평가다. 과거에는 도요타 등 제조업 대기업 임금 인상 수준에 연동돼 다른 산업 및 중견·중소기업의 임금인상률이 결정됐다. 하지만 이제는 인력 확보를 위해 중견·중소기업들도 파격적으로 임금을 올리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비제조업 임금상승률(2.79%)은 1997년 이후 최고를 기록하며 제조업 임금상승률(2.27%)을 웃돌았다.

동종업계 기업들이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던 일본 특유의 연봉체계도 변화하고 있다. 우수 인력 확보를 위해 대졸 초임을 인상하는 등 획일화된 연공서열형 임금체계에도 변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샤프는 대졸 초임을 노조 요구보다 많은 월 5000엔(약 5만원) 인상했다. 후지필름(5%)과 생활용품 제조업체 라이온(6%)도 대졸 초임을 크게 올려 젊은 인력 확보에 공을 들였다.

만성적인 일손 부족 탓에 노년층 재고용자의 임금도 오르는 추세다. 철도업체 JR서일본은 60세 이상 재고용자도 임금 인상 대상으로 삼았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4.26(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봄을 향하는 주말 기차여행
(카드뉴스) 봄과 썸타는 명품 '백팩’
(카드뉴스) 나만의 토익 공부법
(카드뉴스) 고갱이 사랑한 곳, 타히티(Tahiti)
(카드뉴스) 강릉 택시기사가 추천한 맛집
(카드뉴스) 봄에 걷기 좋은 길
(카드뉴스) 토익, 토익스피킹 발급번호?
(카드뉴스) 토익시험 준비 사항 6가지 ②
(카드뉴스) 대자연의 파노라마, 노르웨이
(카드뉴스) 추천 레시피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