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호주 대출규제 효과… 날뛰던 집값 잡았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호주 부동산 시장이 금융규제 강화 여파로 위축되고 있다. 호주 금융당국이 지난해 말 주택담보대출 때 이자만 먼저 갚는 ‘거치식 대출’을 제한한 데 이어 올 들어 은행들의 대출 심사를 강화할 조짐을 보이면서 부동산 시장이 맥을 못 추고 있다.

16일 호주건전성감독청(APRA·금융감독기관)에 따르면 지난달 말 시드니 지역 집값은 1년 전보다 2.1% 하락했다. 통계 작성 이후 가장 급격한 하락세다. 이 지역 집값은 작년에는 16% 가까이 올랐다.

호주 부동산 시장은 지난 7~8년간 호황을 누렸다. 저금리 상황에서 미국, 영국, 중국계 자금이 밀려들면서 시드니와 멜버른 등 주요 도시 집값이 수년 새 50% 이상 올랐다.

올해 들어선 시장금리가 오르면서 해외 연기금과 금융회사의 부동산 투자가 줄어들었다. 특히 지난해 말부터 호주 정부가 거치식 주택담보대출을 제한하는 등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강화한 여파로 부동산 열풍이 급속히 사그라들었다.

게다가 호주 정부가 최근 은행들의 편법 주택담보대출 증액을 문제삼은 뒤 은행들이 서둘러 대출을 조이고 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01.19(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이탈리아·독일·영국 쇼핑여행 명소
(카드뉴스) 경북의 9대 관광명소
(카드뉴스) 낭만에 젖고 예술에 물드는 대만
(카드뉴스) 겨울철 걷기좋은 길 6選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일본 제일의 골프 여행지로 꼽히는 다카마쓰
(카드뉴스) 호텔 설연휴 프로모션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