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호주 대출규제 효과… 날뛰던 집값 잡았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호주 부동산 시장이 금융규제 강화 여파로 위축되고 있다. 호주 금융당국이 지난해 말 주택담보대출 때 이자만 먼저 갚는 ‘거치식 대출’을 제한한 데 이어 올 들어 은행들의 대출 심사를 강화할 조짐을 보이면서 부동산 시장이 맥을 못 추고 있다.

16일 호주건전성감독청(APRA·금융감독기관)에 따르면 지난달 말 시드니 지역 집값은 1년 전보다 2.1% 하락했다. 통계 작성 이후 가장 급격한 하락세다. 이 지역 집값은 작년에는 16% 가까이 올랐다.

호주 부동산 시장은 지난 7~8년간 호황을 누렸다. 저금리 상황에서 미국, 영국, 중국계 자금이 밀려들면서 시드니와 멜버른 등 주요 도시 집값이 수년 새 50% 이상 올랐다.

올해 들어선 시장금리가 오르면서 해외 연기금과 금융회사의 부동산 투자가 줄어들었다. 특히 지난해 말부터 호주 정부가 거치식 주택담보대출을 제한하는 등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강화한 여파로 부동산 열풍이 급속히 사그라들었다.

게다가 호주 정부가 최근 은행들의 편법 주택담보대출 증액을 문제삼은 뒤 은행들이 서둘러 대출을 조이고 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4.23(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봄과 썸타는 명품 '백팩’
(카드뉴스) 추천 레시피
(카드뉴스) 봄에 걷기 좋은 길
(카드뉴스) 토익, 토익스피킹 발급번호?
(카드뉴스) 토익시험 준비 사항 6가지 ②
(카드뉴스) 고갱이 사랑한 곳, 타히티(Tahiti)
(카드뉴스) 대자연의 파노라마, 노르웨이
(카드뉴스) 봄을 향하는 주말 기차여행
(카드뉴스) 나만의 토익 공부법
(카드뉴스) 강릉 택시기사가 추천한 맛집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