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법정으로 간 후지필름의 제록스 인수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제록스 대주주 디슨·아이칸 "피인수 반대" 소송 제기

115년 역사의 제록스를 인수하려던 일본 후지필름의 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제록스 3대주주로 행동주의 투자자인 다윈 디슨이 이번 인수합병(M&A)에 반대해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디슨의 배후에는 제록스 1대주주면서 역시 행동주의 투자자인 칼 아이칸이 버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디슨과 아이칸은 제록스 지분 24.9%를 보유하고 있어 이들이 반대하면 합병이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디슨은 “제록스 이사회가 지난해 11월 (후지필름과 합병을 주도하는) 제프 제이컵슨 최고경영자(CEO) 해고를 고려했다”며 “이사회가 후지 측과의 M&A 협상을 멈추라고 말했지만 제이컵슨이 지침을 무시하고 자기 자리를 지키기 위해 협상을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후지필름은 올 1월 프린터·복사기 제조회사 제록스를 6710억엔(약 6조5000억원)에 인수하겠다고 발표했다. 후지 측은 이를 위해 제록스 주주들에게 주당 약 9.8달러, 총 25억달러(약 2조7000억원)의 특별현금배당을 하기로 했다. 제록스 시가총액 3분의 1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그러나 아이칸과 디슨은 이 거래가 “제록스의 가치를 심하게 저평가했다”고 비판했다. 두 사람은 제록스 이사회에 제이컵슨 CEO를 즉시 해임하라고 요구해왔다. 이들은 주주들에게 보낸 서신에서 “후지가 제록스를 훔쳐가도록 내버려두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반면 로버트 키건 제록스 회장은 “제이컵슨이 후지필름과의 협상에서 전권을 위임받았다”고 말해 합병 추진 측에 힘을 실어줬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7.20(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