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여초’ 화장품업계서 잇따른 미투 왜?…“고질적인 승진차별로 성범죄 리스크 키워”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수빈 지식사회부 기자) 이달 초 아모레퍼시픽의 로드숍 브랜드 이니스프리의 한 직원이 상사로부터 노래방 등에서 성추행 당했다고 온라인에 글을 올리며 고발했습니다. 해당 가해자는 팀장 보직이 해임됐고 팀을 옮겼죠. 이번 사건은 어퓨(에이블씨엔씨), 더샘인터내셔날에 이어 화장품 업계에서만 세번째 ‘미투’입니다. 모두 남성 상사가 다수의 여성 부하직원을 오랜기간 성희롱·성추행한 것으로 수법도 비슷합니다.

여성이 다니기 좋은 직종으로 알려진 화장품 업계에서 미투 고발이 잇달아 터지고 있는데요. 우스갯소리로 “화장품 회사에 남자가 가면 역차별 당한다”는 말까지 나오는 곳에서 이런 사건이 잇따르는 것은 승진차별이 핵심 원인이라는 설명입니다. 입사할 때는 여직원 수가 남직원과 비슷하거나 더 많은데도 팀장급부터는 남성 위주로 재편되면서 다수의 여성을 소수의 남성이 관리하는 구조가 된다는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7.23(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