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건강

봄볕은 '공짜 영양제'… 하루 20분 산책으로 비타민D 보충하세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지현 기자의 생생헬스
겨우내 부족해진 비타민D 채우기

한국인 10명 중 8~9명은 부족
칼슘·인 흡수를 촉진시키는 역할
결핍땐 뼈 약해져 골다공증 유발
면역력 떨어지고 우울감 생길수도
체내 농도 적절땐 암 발병률 낮춰

햇볕 쬐기만 해도 충분
팔·다리 내놓고 하루 20분 이상
피부 붉어질 때까지 '한낮 산책'
음식·보충제 함께 먹어도 도움

봄이 되면 비타민D 부족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어난다. 일조량이 적은 겨울 동안 비타민D를 많이 합성하지 못하면 몸속 비타민D 농도가 낮아질 수 있다. 몇 달째 심한 피로감, 근육통, 몸살 등의 증상에 시달리고 있다면 비타민D 결핍 상태일 가능성이 높다. 이유 없이 관절이 뻐근하고 통증이 느껴질 때도 마찬가지다. 아침 일찍 출근해 밤늦게 퇴근하거나 해가 떠 있는 동안에 주로 실내에 있는 직장인은 비타민D 결핍이 되기 쉽다. 면역력을 유지하고 뼈 건강을 지키기 위해 꼭 필요한 비타민D에 대해 알아봤다.

봄에 ‘비타민D 부족’ 많이 호소

비타민D는 햇볕을 받으면 몸속에서 만들어지는 비타민이다. 체내 농도가 낮아지면 따로 섭취해야 하는 필수영양소다. 비타민D는 혈중 칼슘과 인을 조절한다. 장에서 칼슘이 흡수되는 것을 도와 뼈의 성장을 돕고 튼튼하게 한다. 비타민D 합성은 일조량과 연관이 깊다. 야외에서 비타민D를 충분...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16(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