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여당 "비리 기네스북 오를 정도"… 야당 "부메랑 될 것"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검찰, 이병박 전 대통령 소환

정치권·외신 반응

AFP, 제왕적 대통령제 지적
"살아있는 전직 대통령들 유죄판결·범죄수사 휘말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조사를 받은 14일 여야는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지만 자유한국당은 6·13 지방선거를 겨냥한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 혐의는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며 “국민에 대한 사과와 해명 없는 몰염치한 태도에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검찰은 철저히 수사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반면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복수의 일념으로 전전 대통령의 오래된 개인 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 꼭 포토라인에 세워야만 했을까”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모든 것을 6·13 지방선거용으로 몰아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보고 있노라면 이 나라의 미래가 참으로 걱정된다”며 “(이 정권에도)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엄정한 수사를 요구하면서도 내부적으로 시각차를 드러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범죄 행위를 명명백백히 가리고 그에 상응하는 법정 최고형이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유승민 공동대표는 “전직 대통령 한 분이 수감돼 재판받는 와중에 또 한 분의 전직 대통령이 수사받는 상황은 헌정사의 큰 불행”이라고 말했다.

외신들은 이날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를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일부 언론은 한국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지적했다. AFP통신은 “한국의 대통령들은 물러난 뒤 정적들이 청와대에 입성하면 감옥에 가는 경향이 있다”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살아있는 모든 전직 대통령이 유죄판결을 받거나, 기소되거나, 범죄 수사에 휘말렸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유승호/이설 기자 usho@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9.22(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여름에도 걷기 좋은 길 6선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