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전여옥 "박근혜 무능했고 이명박 탐욕스러워…비참한 권력의 끝" 지탄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해 "국민으로 참담한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전 전 의원은 14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이명박 대통령에 씌워진 혐의는 뇌물수수와 횡령, 조세포탈 등이다"라며 "포토라인에 선 대통령을 보는 것도 괴롭지만 그 혐의가 '탐욕의 혐의'라는 것이 국민으로 참담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을 봅을 때 국민들은 부자인 그이기에 적어도 돈 문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 믿었다. 홀홀단신이나 마찬가지라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뽑일 때 '적어도 가족과 친척 비리'는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국민들은 두 대통령의 비참한 권력의 끝을 확인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정치보복이라 말하지 않겠지만 2009년 노무현의 비극으로 이렇게 된 측면도 완전히 부정할 수 없다"라고 말한 데 대해 "보수는 역사의 관점에서 냉정하게 이 사건을 보아야 한다. '부당한 권력에 대한 심판'이건 '정치보복'이건 간에 박근혜 대통령은 무능했고 이명박 대통령은 탐욕스러웠다"라고 지탄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또 "우리나라의 운명이 참 야속하다는 생각도 든다"면서도 "우리는 조용히, 냉철하게 이 사건을 지켜보면 된다. '전직 대통령의 검찰출두' 최종판이라는 서늘한 기대도 할 수 있다. 권력의 끝이 이보다 더 추할 수 없을 테니"라고 말했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비롯 110억원대의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검찰에 소환돼 이날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9.22(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여름에도 걷기 좋은 길 6선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