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전여옥 "박근혜 무능했고 이명박 탐욕스러워…비참한 권력의 끝" 지탄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해 "국민으로 참담한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전 전 의원은 14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이명박 대통령에 씌워진 혐의는 뇌물수수와 횡령, 조세포탈 등이다"라며 "포토라인에 선 대통령을 보는 것도 괴롭지만 그 혐의가 '탐욕의 혐의'라는 것이 국민으로 참담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을 봅을 때 국민들은 부자인 그이기에 적어도 돈 문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 믿었다. 홀홀단신이나 마찬가지라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뽑일 때 '적어도 가족과 친척 비리'는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국민들은 두 대통령의 비참한 권력의 끝을 확인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정치보복이라 말하지 않겠지만 2009년 노무현의 비극으로 이렇게 된 측면도 완전히 부정할 수 없다"라고 말한 데 대해 "보수는 역사의 관점에서 냉정하게 이 사건을 보아야 한다. '부당한 권력에 대한 심판'이건 '정치보복'이건 간에 박근혜 대통령은 무능했고 이명박 대통령은 탐욕스러웠다"라고 지탄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또 "우리나라의 운명이 참 야속하다는 생각도 든다"면서도 "우리는 조용히, 냉철하게 이 사건을 지켜보면 된다. '전직 대통령의 검찰출두' 최종판이라는 서늘한 기대도 할 수 있다. 권력의 끝이 이보다 더 추할 수 없을 테니"라고 말했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비롯 110억원대의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검찰에 소환돼 이날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6.25(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의 과학자들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한국의 대학 연구실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카드뉴스) 한국과학 현실은...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