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 자진 사퇴 "개인 가정사 악용…저질정치 끝내야"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6·13 지방선거 충남지사 출마를 선언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불륜 및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의혹으로 예비후보에서 14일 자진 사퇴했다.

박수현 전 대변인은 이날 "이 시간부로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직을 내려 놓는다"라고 말했다.

그는 "3월6일 이미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려 마음을 굳혔으나 갑자기 저에게 제기된 악의적 의혹으로 상황의 변화가 생겨 의혹을 덮어쓴 채 사퇴하는 것은 인정하는 것이므로 싸울 시간이 필요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당 최고위원회에 충분히 소명했고 위원회는 제 소명을 모두 수용했다. 제 당내 명예는 지켜졌다고 판단한다. 이제 법의 심판으로 외부적 명예를 찾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죽을만큼 고통스러웠던 개인의 가정사도 정치로 포장해 악용하는 저질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라며 "저 같은 희생자가 다시 없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박 예비후보 캠프 관계자는 이날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 추문으로 빚어진 사태를 마무리하고 가고 싶다는 게 중앙당의 입장"이라며 "박 예비후보는 중앙당의 자진사퇴 권고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고 불륜 및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의혹이 제기된 박 전 청와대 대변인의 충남지사 선거 예비 보 자격문제에 대해 논의한 뒤 박 후보에게 자진해서 물러날 것을 권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6.25(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과학 현실은...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한국의 과학자들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한국의 대학 연구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