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청와대 "틸러슨 경질, 북미 정상회담에 영향 없을 것"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청와대는 1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사진)을 전격적으로 경질한 것과 관련해 "향후 남북 정상회담이나 북미 정상회담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전날 전해진 틸러슨 장관 교체 소식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정책과 구상을 펼치려고 하는 인사일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북미대화를 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직접 트럼프 대통령의 의사를 확인한 만큼 북미 정상회담은 차질없이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도 틸러슨 장관이 경질됐다는 보고는 있었으나 그 이상의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틸러슨 장관 경질이 남북 정상회담이나 북미 정상회담에 어떤 영향을 줄지는 논의되지 않았다"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후임으로 왔다 해서 '북미 대화가 어떻게 될 것이다'와 같은 이야기도 오가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6.25(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과학 현실은...
(카드뉴스) 한국의 대학 연구실
(카드뉴스) 한국의 과학자들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