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매파' 폼페이오 美국무부 장관 지명 소식에…대북 압박 계속되나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지난 13일(현지시간) 전격 경질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의 후임으로 대표적인 '대북 매파'인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사진)이 지명됐다. 국제사회는 그가 그려낼 미국의 새 외교 청사진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폼페이오 지명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의 신봉자 중 한명으로 꼽힌다. 주요 국가안보·외교정책, 특히 북한 문제에 있어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을 정확하게 파악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정식 취임 후 펼칠 외교정책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뜻을 거의 그대로 반영할 것으로 보인다.

전·현직 CIA 관료들은 폼페이오 지명자가 정보수장으로서 지나치게 정치적이라는 점을 우려했지만, 바로 그러한 점 때문에 차기 국무부 장관으로 지명됐다는 관측이다.

무엇보다 폼페이오 지명자 앞에 놓인 최우선 외교 현안은 북핵 문제다.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불과 두 달여 앞둔 상황에서 외교 수장으로 취임해 회담 실무 조율은 물론 북핵 해법의 큰 그림까지 마련해야 한다는 중책을 첫 과제로 떠안았기 때문이다.

다만 폼페이오 지명자는 협상으로 북핵을 폐기할 수 있다는 생각에 회의적인 시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협상에 대해 회의적인 그가 북핵 문제의 확실한 해결책으로 여기는 방안은 '정권교체'라고 외신들은 진단했다.

폼페이오 지명자가 국무부 장관에 취임할 경우 미국은 대북 강경·압박정책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11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대북제재가 없었다면, 북한은 대화를 시작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미국은 대북 협상에서 어떠한 양보도 해서는 안 된다고 밝힌 바 있다.

같은날 CBS 방송에서도 "이번 대화가 진행되는 내내 북한에 계속 압박을 높일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목표는 "북한의 완전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9.22(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여름에도 걷기 좋은 길 6선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